연구소안내>관련기사


 


지역문화연 이각규씨 “지역축제 관광 비수기에 열어야”

기사분야 : 사회-사람일 사람[대한매일]
게재일자 : 2001년 05월 16일

“지난 연말 기준으로 지방축제가 600건을 넘어섰습니다.영국의 에딘버러란 한 도시에서 1년에 20여개의 축제가 열리는 점에 견주면 그렇게 많다고는 할 수 없지요.그러나 더중요한 문제는 효율성입니다”

바야흐로 축제의 계절. 이달들어 굵직굵직한 지방축제만 전국에서 30여개 이상이 막을올리고 있다.하지만 막이 오르기도 전에 예산낭비라는 지적
을 받는 지방박람회도 있는 실정이다.

지난 85년부터 지방축제 기획과 컨설팅 전문가로 활동해온이각규(李覺珪·44) 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장은 지방축제의효율성을 높이려는 고민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역설한다.
우선 그는 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오랜 노하우와 민간 기획자들의 창의적인 능력이 결합된 ‘제3섹터’가 운영주체로 자리잡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한다.

“이천 도자기조합이 민·관의 적절한 역할분담 및 예산분담으로 도자기축제를 치르면서 제3섹터론을 정착시킨 것을첫 성공사례로 꼽을 수 있지요.7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12일 동안 90억원의 관광수입을 올린 것도 간단치 않은 일이
고요”

이 소장은 중앙정부가 지방박람회 등에 더욱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한다.일본 재무성의 ‘21세기 박람회추진실’은 행정관료와 민간전문가가 협력해 ‘저팬엑스포제도’를통해 일본의 수많은 지방박람회를 지원하는데 반해 우리의경우 너무 방관한다는 게 그의 일침이다. “선진국들의 지방축제는 관광 비수기에 치러지는데 반해 우리 축제들이 성수기에 몰려 ‘제살깎기’를 하고 있는 점도 안타까운 현실
이죠.관광사업에 대한 안목과 마케팅 마인드의 부재 탓인데하루빨리 이를 극복해야 합니다”

임병선기자 bsnim@kdaily.com